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유관기관정보

home 동향과 정보 유관기관정보

글자크기

분만취약지 지원 예산 28%증가에도 지원 기관 이용 미비

분만취약지 지원 예산 28%증가에도 지원 기관 이용 미비 :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정보 제공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10-07 조회수 17
출처 메디파나뉴스

[메디파나뉴스 = 박선혜 기자] 산부인과 및 산부인과 전문의 감소 등으로 인한 농어촌 지역의 산부인과 접근성 문제 해소를 위해 시작된 분만취약지 지원사업의 예산은 늘었지만, 관내 분만율은 해마다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최종윤 의원(경기 하남시, 보건복지위원회)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분만취약지 지원사업의 예산은 2016년 57억 에서 2020년에는 73억으로 28% 증가했다. 특히 올해는 117억으로 대폭 증액됐다. 

 

캡처.PNG

 

하지만 사업의 가장 중요한 성과 지표인 관내 분만율은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2016년 관내분만율은 25.5%였으나 2020년은 17.4%로 감소해 2020년은 분만취약지 출산모 6명 중 1명만이 지원 의료기관을 이용했다.


지역별로 2016년과 2020년의 관내 분만율을 비교해보면 삼척시(31.6%p 감소)가 가장 많이 감소했으며, 그 뒤를 영동군(26.1%p 감소)이 뒤따랐다. 특히 양구군의 경우에는 지난해 처음 분만취약지 지정을 받아 지원을 받았지만 관내분만율은 0%를 기록했다.

 

rr.PNG

 

최종윤 의원은 "지역 산부인과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실시한 분만취약지 지원사업의 예산은 증액됐지만 정작 지역 산모들은 외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하며 "정부는 지역 분만 인프라를 실질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정책설계를 새롭게 해서 지역 산모들의 신뢰도를 높여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