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유관기관정보

home 동향과 정보 유관기관정보

글자크기

코로나 사망자 ''''선 화장 후 장례''''? 과학적 근거없다

코로나 사망자 ''''선 화장 후 장례''''? 과학적 근거없다 :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정보 제공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10-07 조회수 30
출처 메디파나뉴스

[메디파나뉴스 = 박선혜 기자] 코로나19 사망자 장례지침 상 감염 전파를 위해 화장 후 장례를 치르도록 돼 있지만 사실상 근거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코로나 감염자가 사망할 경우 유가족에게 먼저 화장을 하고 장례를 치르도록 권고하고, 이에 동의하면 장례비용을 지원하도록 했다.


작년 4월부터 올해 9월까지 장례비 신청자 1,959명에게 지급된 금액은 239억 2천5백만원으로 ▲장례비용 194억 4천7백만원 ▲전파방지비용 45억 5천5백만원이다.


2021년 9월 30일 기준 코로나 감염 사망자 전체 2,450명 중 79.5%인 1,949명이 질병청의 지침에 따라 장례 전 화장을 시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방역당국은 과학적 근거 없이 감염 확산을 막는다는 이유로 코로나 사망자에 대한 ''''선 화장 후 장례'''' 지침을 시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대본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망자 장례관리 지침''''에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잠재적인 전염이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고민정(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구을)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내·외 코로나 확진 사망자의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 자료에 따르면, 국내와 해외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망자의 시신으로부터 감염된 사례를 확인할 수 없다고 확인됐다.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코로나 사망자로부터 바이러스가 일반 사람들에게 전파된다는 증거가 없다고 밝히고 있다.


문제는 코로나 사망자로부터 전염 가능성이 없음에도 방역 비용을 위해 국민의 혈세가 낭비되고 있으며, 일부 유가족은 지침에 대해 제대로 된 설명도 듣지 못하고 바로 화장을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4월 코로나19로 어머니를 잃은 김모씨는 "정확한 설명을 듣지 못했고, 화장이 필수인줄만 알았다"며 "절차를 정확히 알았다면 화장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토로했다.


고 의원은 "우리나라와 달리 미국과 유럽에서는 유족이 화장이나 매장을 자유롭게 선택하도록 한다"라면서도, "국가적 재난의 희생자 가족들에게 국가에서 소정의 위로금을 지급하는 것은 반드시 필요한 일이다. 전파방지비용은 과학적 근거에 따라 대폭 줄이고, 장례지원금은 위로금으로 전환하여 화장 여부에 관계없이 유가족에게 모두 지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